재는 재로, 또는 재는 영원한 다이아몬드로?

죽음은 끝도 아니고 무상한 것도 아닙니다. 그것은 하나의 전환점, 즉 영원의 시작입니다. 죽음과 애도는 인간이 살아가는 동안에 피할 수 없이 겪게 되는 일입니다. 사람이 죽으면 어떻게 될까요? 이 질문에 대해서는 「재는 재로, 먼지는 먼지로」라는 상투적인 답변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누구나 고인을 기념할 수 있는 특별한 방법이 있기를 바랍니다. 독일의 주간지 『슈피겔』 2005년 제20호는 「반지 위의 할아버지」라는 기사를 실었습니다. 이미 수많은 유족들이 고인의 화장재로부터 만들어진 메모리얼 다이아몬드 덕분에 사랑하는 고인을 곁에 두고 모시고 있습니다.

재는 재로

"재는 재로”라는 말은 아주 철학적인 이야기입니다. 앞의 재와 뒤의 재는 무슨 연관이 있을까요? 이 철학적인 관점의 견해는 어떻게 윤리적으로 설명이 될 수 있을까요?


“재는 재로, 먼지는 먼지로”라는 말은 무슨 뜻일까요?

“재는 재로, 먼지는 먼지로”라는 말은 사람은 그가 생겨난 곳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을 함의합니다. 사람은 죽으면 흙으로, 재로, 먼지로 돌아간다는 생각은 창세기의 창조 설화에서 기원합니다. 그 설화에서는 최초의 인간인 아담이 흙으로 빚어졌다고 묘사하고 있습니다.


사람의 몸이 어떻게 재가 되나요?

화장은 시신을 태워서 재로 만드는 장례 형식입니다. 화장은 시신의 소각과 거기서 나온 재의 매장(장례)을 아우르는 말입니다.


화장을 하면 시신은 어떻게 되나요?

화장을 하면 고인의 시신은 관과 함께 화장터에서 소각(분소)됩니다. 화장이 끝나면 약 2.4Kg의 잔류물이 남게 되는데 이것을 「유골」 또는 「화장재」라고 부릅니다. 이 화장재를 (유골)단지에 담게 됩니다.

매장(장례) 시에는 보통 종교적이거나 비종교적인 장례 의식을 치릅니다. 다양한 장례 방식 간에는 현저한 차이가 있습니다.


재는 다이아몬드로

고인의 화장재로 다이아몬드를 만드는 것은 사랑하는 고인을 기념하는 최고의 독자적인 방법입니다. 사계의 전문 기업 가운데에는 로니테™ 사(社)가 있습니다. 고인의 화장재를 다이아몬드로 변환시키는 일은 최상의 배려와 경의가 바탕이 됩니다. 로니테TM는 고인의 존엄을 경건하게 배려합니다.


화장재로 다이아몬드를 만드는 방법

연구소에서 화장재나 유발로 다이아몬드를 만들기 위해서는 천연의 다이아몬드가 생성되는 지중과 같은 환경을 재현해야 합니다. 천연 다이아몬드는 극도의 고압 고온 환경인 지하 심층부에서 형성됩니다. 로니테™의 연구소에서도 화장재를 다이아몬드로 만들기 위하여 지하 심층부에서와 같은 환경을 인공적으로 재현합니다.

천연 다이아몬드와 같이 화장 다이아몬드를 만들기 위하여는, 우선 고인의 화장재나 유발에서 탄소를 추출하고 이어서 그 탄소를 흑연으로 변환시킨 다음 마지막으로 다이아몬드가 생장할 수 있도록 해 줍니다. 이러한 과정은 자연적 환경과 같은 최적의 환경을 재현하기 위하여 극도의 고온(약 2700°C)과 고압(60,000 bar) 상태를 발생시키고 이를 유지하면서 정밀하게 수행됩니다. 이런 방법으로 화장재나 유발에서 추출한 탄소가 다이아몬드로 변환될 수 있게 됩니다.
천연 다이아몬드와 같이 화장 다이아몬드를 만들기 위하여는, 우선 고인의 화장재나 유발에서 탄소를 추출하고 이어서 그 탄소를 흑연으로 변환시킨 다음 마지막으로 다이아몬드가 생장할 수 있도록 해 줍니다. 이러한 과정은 자연적 환경과 같은 최적의 환경을 재현하기 위하여 극도의 고온(약 2700°C)과 고압(60,000 bar) 상태를 발생시키고 이를 유지하면서 정밀하게 수행됩니다. 이런 방법으로 화장재나 유발에서 추출한 탄소가 다이아몬드로 변환될 수 있게 됩니다.


화장재로 만든 다이아몬드는 진짜 다이아몬드인가요?

자연에서 채굴한 다이아몬드가 순수 탄소인 것처럼 연구소에서 화장재로 만든 다이아몬드도 순수 탄소입니다. 두 가지 다 화학적 구조와 물리적 특성이 똑같습니다. 천연 다이아몬드와 화장재 다이아몬드의 유일한 차이점이라면 각각의 출처가 다르다는 것뿐입니다. GIA와 IGI 같은 전문 기관에서는 화장재로 만든 메모리얼 다이아몬드나 화장 다이아몬드가 진짜 다이아몬드임을 인정하고 증명해 줍니다.

재는 다이아몬드로

Cremation diamonds out of human ashes.jpg 사람의 화장재로 만든 화장 다이아몬드

고인의 화장재로 다이아몬드를 만드는 것은 사랑하는 고인을 기념하는 최고의 독자적인 방법입니다. 사계의 전문 기업 가운데에는 로니테™ 사(社)가 있습니다. 고인의 화장재를 다이아몬드로 변환시키는 일은 최상의 배려와 경의가 바탕이 됩니다. 로니테™는 고인의 존엄을 경건하게 배려합니다.


화장재로 다이아몬드를 만드는 방법

연구소에서 화장재나 유발로 다이아몬드를 만들기 위해서는 천연의 다이아몬드가 생성되는 지중과 같은 환경을 재현해야 합니다. 천연 다이아몬드는 극도의 고압 고온 환경인 지하 심층부에서 형성됩니다. 로니테TM의 연구소에서도 화장재를 다이아몬드로 만들기 위하여 지하 심층부에서와 같은 환경을 인공적으로 재현합니다.

천연 다이아몬드와 같이 화장 다이아몬드를 만들기 위하여는, 우선 고인의 화장재나 유발에서 탄소를 추출하고 이어서 그 탄소를 흑연으로 변환시킨 다음 마지막으로 다이아몬드가 생장할 수 있도록 해 줍니다. 이러한 과정은 자연적 환경과 같은 최적의 환경을 재현하기 위하여 극도의 고온(약 2700°C)과 고압(60,000 bar) 상태를 발생시키고 이를 유지하면서 정밀하게 수행됩니다. 이런 방법으로 화장재나 유발에서 추출한 탄소가 다이아몬드로 변환될 수 있게 됩니다.


화장재로 만든 다이아몬드는 진짜 다이아몬드인가요?

자연에서 채굴한 다이아몬드가 순수 탄소인 것처럼 연구소에서 화장재로 만든 다이아몬드도 순수 탄소입니다. 두 가지 다 화학적 구조와 물리적 특성이 똑같습니다. 천연 다이아몬드와 화장재 다이아몬드의 유일한 차이점이라면 각각의 출처가 다르다는 것뿐입니다. GIA와 IGI 같은 전문 기관에서는 화장재로 만든 메모리얼 다이아몬드나 화장 다이아몬드가 진짜 다이아몬드임을 인정하고 증명해 줍니다.


다이아몬드장

화장재로 만든 다이아몬드는 다이아몬드장이라고도 합니다. 그것은 전통적인 방식으로 하는 장례가 아닙니다. 다이아몬드장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화장에서 나온 재(화장재)가 다이아몬드로 변환되었기 때문입니다. 다이아몬드장이 전통적인 관이나 유골 단지의 매장을 대신합니다. 이같이 특별한 형태의 장례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다이아몬드장에는 고인의 화장재가 필요합니다. 이러한 형식의 장례에 있어서는 화장재의 일정량을 다이아몬드 원석으로 가공하고 그 나머지는 일반적인 방식으로 묻거나 처리할 수 있습니다.

화장 다이아몬드의 장점

화장 다이아몬드가 갖는 여러 가지 장점 때문에 이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더욱 더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 밖에 선택 가능한 장례 방법

화장의 변종이라 할 수 있는 다이아몬드장으로 보다 다양한 장례 방식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고인을 화장한 후 나온 화장재의 소량으로는 다이아몬드를 만들고 그 나머지 화장재는 바다에 흩뿌리거나, 나무 뿌리 아래나 부엽토 초지에 묻거나 또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무덤에 매장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다이아몬드장으로 아주 융통성 있게 장례 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됩니다.

개인적 기념물

화장재 다이아몬드로는 고인에 대한 아주 개인적이고 독특한 기념물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는 사랑하는 고인이 사후에까지도 다이아몬드가 되어 애도하는 일가친지들 곁에 함께 있는 것이어서 유족들은 흔히 이러한 주얼리 기념물로 위안을 받습니다.

Rough diamond from the cremation ashes 화장재로 만든 다이아몬드 원석

화장 다이아몬드의 장점

화장 다이아몬드가 갖는 여러 가지 장점 때문에 이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더욱 더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 밖에 선택 가능한 장례 방법

화장의 변종이라 할 수 있는 다이아몬드장으로 보다 다양한 장례 방식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고인을 화장한 후 나온 화장재의 소량으로는 다이아몬드를 만들고 그 나머지 화장재는 바다에 흩뿌리거나, 나무 뿌리 아래나 부엽토 초지에 묻거나 또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무덤에 매장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다이아몬드장으로 아주 융통성 있게 장례 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됩니다.


개인적 기념물

화장재 다이아몬드로는 고인에 대한 아주 개인적이고 독특한 기념물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는 사랑하는 고인이 사후에까지도 다이아몬드가 되어 애도하는 일가친지들 곁에 함께 있는 것이어서 유족들은 흔히 이러한 주얼리 기념물로 위안을 받습니다.


추억의 소지(所持)

고인의 사후에 전통적인 방식으로 애도할 수도 있지만 화장재로 메모리얼 다이아몬드를 만들어 사랑하는 고인을 여읜 슬픔을 위무하는 것도 새롭고 훌륭한 방법이라 하겠습니다. 특별한 의미를 간직한 한 점의 아름다운 주얼리는 고인에 대한 경모를 나타내는 참으로 가치 있는 물건입니다. 메모리얼 다이아몬드는 다른 형식의 장례와 비교하여 그 가격이 적정하거나 저렴하기까지 하여 또 다른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처럼 가치와 영원성을 표상하고 있는 화장재 다이아몬드는 고인과의 추억을 항상 지니고 다니면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보여 줄 수 있는 아주 훌륭한 기념 유품입니다. 그것은 아름다은 한 점의 주얼리로서 내적인 아름다움을 발산하여 주변 사람들을 매혹시킵니다.


화장 다이아몬드에 대한 비판적 견해

국제화장연합(ICF)과 독일연방장의사협회(BDB)는 화장재로 만든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에 대하여 반대합니다. 독일에서는 전통적으로 사람의 화장재는 본래 불가분한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고인과 유족들의 뜻과 소망을 존중하는 것이 타당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화장 다이아몬드(장)는 전통적인 장례 방식을 부정하지 않는 단지 부가적인 장례 방법일 뿐이며, 메모리얼 다이아몬드는 기념물로 간직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엄밀히 말하면 화장 다이아몬드는 독자적인 장례 방식이 아닙니다. 게다가 그것은 화장 후에 나온 화장재의 일부를 추가적인 공정으로 처리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다이아몬드는 고인에 관한 아주 개인적인 기념물입니다. 독일에서는 묘지 이용(매장 등)의 의무가 있어서 화장재의 전부를 모두 다이아몬드로 만드는 것은 허용되지 않기 때문에 언제나 화장재의 일부 소량만을 다이아몬드로 만들 수 있습니다. 그리하여 화장재의 대부분은 묘지에 안장됩니다.

화장 다이아몬드(장)는 유골 단지장, 수목장, 해양장, 암석장, 고산 초지장 등 여러 가지의 장례 방법과 결합될 수 있습니다. 독일에서는 화장재를 다이아몬드로 만드는 것이 허용되지 않아 메모리얼 다이아몬드가 제조되고 있지 않습니다. 그러나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스위스 등 주변 국가에서는 메모리얼 다이아몬드의 제조가 허용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독일에서 메모리얼 다이아몬드를 희망하는 경우에는 화장재의 일부를 외국으로 반출하여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