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고인의 화장재(유골)로부터 생성된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의 착용


먼 중세 시대부터 인류는 온갖 상상력을 동원한 작업을 통해서 영생을 추구해 왔습니다. 이제 21세기에 들어선 마당에 급속하게 발달하는 과학이 인류의 영생의 꿈을 이루어 줄 수 있을까요? 수명이라는 면에서는 그것이 아직은 불가능하지만 기념(메모리얼)이라는 의미에서는 가능합니다. 사람이 죽어서 그 몸이 다이아몬드가 될 수도 있다니 왠지 신비한 느낌이 들 수도 있겠지만 그것은 사실입니다. 연구소에서 만들어지는 화장 다이아몬드 제조 이면의 비법이 궁금하십니까? 그렇다면 이 기사에서 연구소 제조(인조) 다이아몬드의 형태로 메모리얼 보석(다이아몬드)을 만들어 낼 수 있게 하는 과학적 방법에 중점을 두고 그 궁금증을 풀어 드리겠습니다.

이제 사람들은 전혀 새롭고 창의적인 방식으로 사랑하는 고인을 추모할 수 있게 해 주는 기술력의 진가를 인정하게 되었습니다.

화장재(유골)로 만든 다이아몬드

다이아몬드장은 신생의 장사 방법으로서 고인의 화장재(유골)를 연구소의 합성 과정을 거쳐 유골 다이아몬드(Ashes Diamond)라고도 알려진 인조 다이아몬드로 만드는 것을 말합니다. 다이아몬드의 기본 성분은 탄소인데 이것은 인체를 구성하는 기본 원소이기도 하여 화장한 유골에도 여전히 2%의 탄소가 함유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일부 회사들은 여기에 착안하여 유골로부터 추출한 탄소를 고도의 기술적 합성 과정을 거쳐 독특한 유골 다이아몬드로 만드는 것을 인간의 “영생” 추구를 참 목적으로 하는 사업의 계기로 삼고 있습니다.

천연 다이아몬드는 지하 약 150마일 깊이 맨틀층의 극도로 높은 압력과 온도 환경하에서 수십억 년에 걸쳐 생성됩니다. 이렇게 생성된 다이아몬드 보석은 수백만 년 전의 화산 활동에 의하여 지표면으로 운반되어 온 것이 채굴되었습니다. 이처럼 채굴된 다이아몬드는 영원한 사랑의 상징으로서 사람들의 선망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1954년에 제너럴 일렉트릭사가 세계 최초로 그 연구소에서 자연 상태의 고온 고압의 환경을 재현하여 탄소 원소로부터 다이아몬드를 만들어 내는 데 성공하였습니다. 이 인조 보석 다이아몬드가 처음으로 상업화된 것은 1980년대였습니다.


연구소 제조 화장 다이아몬드는 진짜인가요?

천연 다이아몬드와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의 유일한 차이는 탄소에 있습니다. 즉, 천연 다이아몬드는 자연의 탄소로부터 천연적으로 생성되는 데 비하여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는 인공적으로 추출한 탄소로부터 만들어진다는 것입니다.

colorless_diamond_out_of_ashes.jpg 사람의 유골로 만든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

다이아몬드는 경도가 가장 높은 광물로서 커팅되고 연마됩니다. 한마디로 천연 다이아몬드는 지구 심층부의 고온 고압 환경하에서 생성된 입방 구조를 갖는 등축정계의 탄소 단결정입니다. 1950년대에 천연 다이아몬드의 가격이 등귀하면서 이 아름다운 결정체인 다이아몬드를 인공 합성으로 만들어 내 보려는 아이디어가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HTHP다이아몬드 합성 기술의 기본 원리는 인공적으로 만든 고온 고압 환경하에서 안정적인 구조를 갖는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를 생성시키기 위하여 흑연을 단계적으로 변환시키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이 과정에서는 10GPa의 압력과 3000°C 이상의 온도가 필요합니다. 나아가 약간의 촉매를 부가하는 경우도 있어서 화학 반응에 필요한 조건을 갖추는 데에는 보다 많은 공력이 듭니다.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를 만드는 또 다른 공법에는 화학증기증착법(CVD)이 있는데 HTHP공법의 경우보다 낮은 온도인 800°C에서 다이아몬드 기판에 메탄과 수소의 플라스마를 통과시키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면 탄소 원자가 계속해서 기판 위에 침착되고 천연 다이아몬드와 같은 성분과 구조를 가진 보다 큰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가 생성됩니다. 기술 발전에 따라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의 품질은 향상되고 있지만 고도의 장비 및 기술 비용에 비해 산출량이 적고 심지어 천연 다이아몬드보다 생산비가 더 들 정도여서 아직도 그 시장성은 낮습니다.

연구소 제조 화장 다이아몬드 제조 방법

a_square_cut_diamond.jpg 정방형의 연구소 제조 화장 다이아몬드

  • 분석 및 검사
  • 유골을 접수하면 연구소에서는 우선 그 유골의 성분을 분석합니다. 이때에는 유골 자체를 물리적으로 다루지 않고 탄소의 함량을 위주로 유골에 포함된 몇 몇 원소들을 검사합니다. 그 결과 탄소 함량이 충분하다고 판단되면 바로 다음의 탄소 추출 단계로 넘어가게 됩니다.


  • 탄소 추출
  • 이 단계는 탄소 추출 과정으로서 습식 및 물리적 공정을 거쳐 유골로부터 최고 90% 순도의 탄소를 추출합니다. 이렇게 추출된 탄소는 이어서 흑연(그래파이트)으로의 변환 단계로 나아가게 됩니다.


  • 흑연으로의 변환
  • 추출된 탄소를 열처리하면 고온 환경하에서 탄소 분자의 구조가 재배열되어 흑연(그래파이트)으로 변환됩니다. 그리고 이렇게 변환된 흑연에서 다른 불필요한 무기물질을 제거합니다.


  • 다이아몬드 결정화
  • 변환된 흑연을 수집하여 결정화 주형에 채워 넣은 다음 천연 다이아몬드의 생성 환경을 재현한 고온 고압의 공정을 거칩니다. 그리하면 비로소 다이아몬드 원석이 인공적으로 탄생하게 됩니다.


  • 커팅과 연마
  • 연구소에서 생성된 다이아몬드 원석은 커팅과 연마를 거쳐 주얼리급 다이아몬드가 됩니다. 고객의 요청에 따라 연구소의 숙련된 장인들은 그 다이아몬드를 기술적으로 커팅하고 연마하여 특정한 모양의 맑고 투명한 다이아몬드로 만들어 냅니다.

    유골 다이아몬드의 색상에는 기본색, 화이트, 노랑, 파랑 등 네 가지 주요 색상이 있습니다. 기본색은 아무런 원소의 변경이 없이 생성된 자연적인 색상이고, 노랑은 유골에 함유된 질소와 관계가 있는 색상이며, 파랑의 색조는 유골에 함유된 붕소량의 정도에 따른 색상이고 화이트는 유골 속에 잔류한 순수 탄소에서만 발현되는 색상입니다. 사람마다 신체의 구성 성분이 다르기 때문에 유골로부터 생성된 다이아몬드의 색상과 색조에 차이가 나게 됩니다.

    diamond_ring_in_memory.jpg 화장 다이아몬드는 가족과 친지들이 고인을 추모하는 기념물입니다

    유골로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를 만드는 데 드는 비용(가격)


    유골 다이아몬드는 근소한 양의 유골로부터 탄소를 추출하여 만듭니다. 사실 천연 다이아몬드는 수백만 년에 걸쳐 생성된 것이기 때문에 그런 만큼 값이 비쌀 수 밖에 없습니다. 화장 다이아몬드도 일반적인 인조 다이아몬드보다 더 비싸고 보통의 천연 다이아몬드에 전혀 뒤지지 않을 만큼 고가입니다. 예컨대 로니테TM 사에서는0.25캐럿 다이아몬드를 ₩3,800에 만들 수 있습니다.


    화장 다이아몬드 제조사

    앞서 말한 대로 로니테™ 사의 화장 다이아몬드는 고객들로부터 제출 받은 모발이나 유골(화장재) 등의 생물학적 시료를 가지고 만든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로서 영원한 추모를 위한 독특한 결정체입니다.

    로니테™사는 또한 스위스에 탄소 정화 전문 연구소와 다이아몬드 생장 센터를 두고 최신의 장비와 기술로 다이아몬드 생성에 필요한 극도의 온도 및 압력과 그 밖의 지질학적 환경을 재현하여 고객들이 의뢰한 소재로부터 고순도의 탄소를 추출하여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를 만들고 있습니다.

    유골로 만든 로니테사의 다이아몬드와 천연 다이아몬드의 유일한 차이점은 천연 다이아몬드는 땅 속에서 생성되었다는 것 뿐입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LONITÉ™ 로니테™ 다이아몬드는 고객들의 사랑하는 고인이나 사별한 친지 또는 반려동물의 유골(화장재)로부터 추출한 탄소로 만들어집니다. 세계적으로 가장 매력적이고 영구적이며 호사스러운 로니테TM 유골 다이아몬드는 가장 독보적인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입니다.

    people_are_mourning.jpg 고인에 대한 애도

    부언

    흙은 흙으로 재는 다이아몬드로! 현대의 일부 제조사가 새로운 기술로 만들어 낸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와 같은 위업은 슬픔에 잠긴 유족들에게 진심어린 위안이 되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고인의 유골이나 모발로부터 추출한 탄소를 생장시켜 만든 연구소 제조 다이아몬드는 사별을 애도하는 사람들이 그 눈부신 광채를 바라보면서 사랑하는 고인을 추모할 수 있게 해 줍니다. ㅡ 사랑이여, 영원하소서.